• SU6205
  •   오늘:11256 | 어제:22934 | 최대:33570 | 전체:1832243

오늘도 비가

자취를 시작한 첫 날, 우진은 집주인의 부탁으로 이웃집 문을 두들긴다. 명란젓 같은 입술에 담배를 물고 있던 그 남자. 그를 본 순간 퍼지기 시작한 열기는, 좀처럼 사그라들 기미가 보이지... 

     
     
UA-12501064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