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U6205
  •   오늘:5823 | 어제:23420 | 최대:33570 | 전체:1713858

멍멍냥냥

꽃미남 수의사 '유주인'의 병원에 버려진 새끼 강아지와 고양이. 다정한 주인의 보살핌속에 무럭무럭 건강하게 자란다. 그런데 건강하게 자란것까진 좋은데… 강아지와 고양이는 자라고 자라 건장한 성인남자 '강진한'과 '고이윤'이 되어버린다! 내 새끼처럼 키우던 주인의 마음과 달리 진한과 이윤은 주인을 자신들의 짝으로 인식한다! 과연 주인은 두 남자와 잘 살 수 있을까…? 애완미남(?)들과의 아찔한 동거! 

     
     
UA-12501064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