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U6205
  •   오늘:11256 | 어제:22934 | 최대:33570 | 전체:1832243

눈꽃 나으리

수려한 용모로 세인의 입방아에 오르내리는 내시 류도화와 친구처럼 살아가는 그의 부인 설금낭. 부족함이 없는 생활이지만 아이 없이 고독하게 늙어가는 자신들의 처지가 서글퍼 고아를 입양하려 한다. 마을 노파에게 입양을 부탁하는 광경을 지켜본 몰락 양반가의 부인은 장남의 입신양명을 위해 둘째 아들 ‘김석주’를 내시로 보낼 생각을 한다. 반강제로 양자가 되어버린 김석주는 내시가 되는 봉변은 간신히 면했으나, 양부로서의 류도화를 인정하지 않은 채 장성하게 된다 

     
     
UA-125010649-1